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4625 0032019072253894625 01 0104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이해찬 "日 경제침략, 이제부터 본격화…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글자크기

"한국당 추경 끝내 외면…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정말 알고싶다"

연합뉴스

의총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일본의 참의원 선거 결과와 관련, "이제부터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침략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여당 연합이 과반을 확보했으나, 헌법 개정을 위한 발의선 확보에는 실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행위가 7월 말에서 8월 초 자행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로선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 일본의 횡포로 안보질서까지 흐트러트리는 행위를 자행하는 데에 정부도 당도, 국민도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합의한 비상협력기구와 관련해선 "빨리 구성해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어렵지만 반드시 이겨야 할 싸움이다.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 경제침략의 실체를 밝혀 국제 사회의 지지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양국 갈등 상황에 편승해 우리 정부를 비방하는 가짜 뉴스를 뿌리고, 여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삼갈 것을 간곡히 권고한다"고도 했다.

또한 이 대표는 빈손으로 종료한 6월 임시국회에 대해선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통과돼야 하는데, 한국당이 끝내 외면했다"면서 "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궁금하다. 정말 알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을 위하는 것"이라며 "언제까지 추경을 볼모로 정쟁을 할 생각이냐"고 비판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