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1597 0562019072253891597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751226000 1563751245000 popular

박지원 "文 대통령 내말 좀...日 '129불화수소' 생산계획, 우린 손 놓고"

글자크기
세계일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일본은 AI반도체 1위를 위해 129(9가 12개 되풀이, 즉 99.9999999999%) 불화수소 생산 등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지만 우리정부는 이를 그냥 넘겨 버렸다며 다시 한번 돌아 볼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 몇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보니 "불화수소 등 일본이 수출규제 공격한 3가지 화학물질의 연간 수입액은 4~5000억 원에 불과하지만 우리 반도체 생산업체에 미치는 영향은 수조원이라 한다"며 "반도체 웨이버를 청소하는 화공 물질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일본업체는 100년이 넘는 중소 기업으로 순도 99.999%, 즉 '59 , Five9'를 생산하는 기술력은 상상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삼성에서 사용하는 불화수소는 바로 이 59으로 한국, 중국, 인도 등지에서 생산하는 불화수소 99.99, 즉 49는 59에 비해 55% 효능으로 59를 사용할 때보다 수조의 손해가 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뒤늦게 불화소수 국산화 박차계획 등을 알렸지만 "우리 업체들은 연간 약 1000억원 가량의 불화수소를 수입하며 이를 수입대체하기 위해서도 수조를 투자해야 하고 그것도 몇년이 소요된다고 한다. 화학물질은 돈을 투자만 해서도 안 되고 계속 실험을 해야 한다. 일본의 불화수소 제조회사는 100년이 넘는 중소기업"으로 단기간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했다.

더욱 심각한 일은 "일본 기술은 현재 99.9999999999 즉 '129'까지 생산한다. 129 불화수소는 AI 반도체 생산용에 필요한 것"이라며 "일본이 27년전 반도체 산업 1위를 한국에 빼앗겼지만 AI반도체만은 잡으려는 계획으로 금년 1월부터 이를 고시했지만 우리 정부는 무지로 간과한 것 같다"는 것.

박 의원은 "(이는) 현장 및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이기에 대통령이 관계 장관들과 한번쯤 검토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