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1296 0512019072253891296 04 04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볼턴 한일갈등 속 두나라 방문길 올라…美 역할론 '주목'

글자크기

한일갈등·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 등 논의할 듯

단독 방한은 처음…트럼프 대통령은 '중재역' 긍정적

뉴스1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0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 순방길에 올랐다.

특히 볼턴 보좌관의 이번 방문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진 한일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는 가운데 이뤄져 더욱 주목된다.

NBC뉴스에 따르면 개럿 마퀴스 NSC 대변인은 볼턴 보좌관이 순방길에 오른 지난 2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존 볼턴 보좌관이 중요한 동맹국들 및 우방국들과 대화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22일 일본을 거쳐 23~24일(한국시간)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볼턴 보좌관이 단독으로 한국을 찾는 건 작년 3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번 방문은 앞서 19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관여 요청이 있었다. 그들(두 정상)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라며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 때문에 볼턴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한일 양국을 동시에 방문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NBC는 양국간 무역 분쟁이 완화할 기미를 보이지 않자 볼턴 보좌관이 한일 방문에 나선 것으로 풀이했다.

한일 갈등 외에 호르무즈 해협의 민간 선박을 보호하기 위한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NBC는 전했다.

앞서 미 국무부와 국방부는 19일 한국 등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원유를 거래하는 60여개국 외교단을 대상으로 합동 브리핑을 열고, 각국에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구상에 대한 동참 요구를 본격화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일본에서는 '자위대는 2차 대전 이후 해외에서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며 호위 연합체 동참 문제는 국론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고, 한국 정부는 미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요청도 없었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고 NBC는 전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