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0596 0022019072253890596 04 04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53046500

홍콩 시위대 겨냥 무차별 ‘백색테러’…심야 전철역 ‘아비규환’

글자크기
중앙일보

21일 밤 홍콩 위안랑 역에서 흰옷을 입은 무리가 시민들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집회가 열린 21일 홍콩의 한 전철역에서 흰옷을 입은 무리가 각목 등을 들고 집회 참가자들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트위터 등 온라인에는 전날 밤 위안랑(元朗) 전철역에서 발생한 폭력 사건 현장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 속속 올라왔다.

흰 상의와 검정 하의로 옷을 맞춰 입은 이들 무리는 21일 오후 11시 위안랑 역사에 난입해 소지하고 있던 각목 등을 시민들에게 휘둘렀다.

트위터 등에 올라온 영상에는 당시 상황이 생생하게 담겼다. 지하철 계단으로 대피하는 시민들을 쫓아가 공격하거나 전철 객차 안까지 들어가 폭행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이들의 갑작스러운 폭행을 막으려 우산을 펼치기도 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또 가해 무리 중 일부는 이날 테러를 기념하듯 단체사진을 SNS에 올려놓기도 했다.

중앙일보

21일 밤 홍콩 위안랑 역에서 흰옷을 입은 무리가 시민들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집회 참여자들을 집중 공격했다면서 송환법 반대 집회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 소행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 같은 무차별적 폭행은 오후 11시 30분 경찰관들이 도착할 때까지 무려 30분간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폭력 사건 현장에서는 입법회 린줘팅(林卓廷) 의원과 여성 기자 등 다수가 부상했다. 역 주변에는 부상자들이 흘린 핏자국이 곳곳에 남았다.

홍콩 정부는 22일 새벽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법에 의해 지배되는 홍콩으로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정부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강력히 규탄하며 심각히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