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85823 0512019072153885823 02 0213005 6.0.9-release 51 뉴스1 0

거창 월성계곡서 손씻던 60대 급류 휩쓸려 실종…숨진채 발견

글자크기
뉴스1

경남 거창군 한 계곡에서 손을 씻던 60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소방본부 제공)2019.7.2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 거창군 한 계곡에서 손을 씻던 60대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42분쯤 경남 거창군 북상면 월성리 월성계곡에서 마을주민 A씨(62)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당시 같은 동네에 사는 이웃이 물에 떠내려가는 A씨를 목격하고 가족에게 알려 소방본부에 신고가 접수됐다.

유가족들은 “A씨가 손을 씻으러 간다고 나섰다가 돌아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 등 관계당국 480여명과 드론 등 장비 20대가 현장에 즉시 투입돼 A씨 수색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10분쯤 실종된 곳에서 100m가량 떨어진 계곡의 바위 사이에 끼여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발을 헛디뎌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로 인해 거창지역에는 지난 19일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119.2㎜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rok181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