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73638 0102019072053873638 04 0401001 6.0.9-release 10 서울신문 46746190

[월드피플+] 결승선 통과한 다운증후군 아이에게 쏟아진 뭉클한 격려(영상)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을 받고 있는 영국 4세 다운증후군 소년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쉽지 않은 도전에 나선 4세 다운증후군 소년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는 관람객들의 뭉클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맨체스터이브닝뉴스 등 영국 현지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감동적인 사연의 주인공은 린컨 페이라는 이름의 4세 소년이다.

다운증후군을 가진 이 아이는 지난 주말 잉글랜드 북서부 그레이터맨체스터 주의 볼턴에서 열린 ‘철인 어린이 경기’ 500m 레이스에 참가했다.

링컨은 길고 긴 레이스에 지칠법도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결승지점으로 달려나갔다. 링컨이 결승지점에 가까워졌을 때, 울타리 밖에서 이를 지켜보던 수 많은 시민들이 격려의 박수를 보내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링컨이 거의 마지막으로 결승지점을 모두 통과한 후에도,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지나가는 길목에 손을 내밀고 서서 아이와 일일이 하이파이브를 하며 격려를 보냈다.

링컨은 시민들의 격려를 받으며 결승지점에 깔린 레드카펫에 들어섰고, 행복과 성취감으로 가득 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남들과 조금 다른 아들을 바라보는 페이 부모의 가슴에도 감동이 피어 올랐다. 링컨의 어머니인 린(32)은 “아들은 매일 우리의 삶을 환하게 만들어주는 아이다”라며 “아이가 결승지점에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매우 자랑스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링컨에게 응원의 박수와 환호를 보내줬다. 아이 역시 이 함성소리를 듣고 자신이 잘하고 있다는 것을 느낀 모양이다. 현장에 있던 진행요원까지도 링컨을 보고 ‘우리 친구가 돌아왔다’며 격려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이 동영상은 SNS를 통해 확산됐고, 이를 본 사람들은 수많은 ‘좋아요’와 댓글로 이 아이를 응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