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838 0232019072053868838 04 0403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72471000 1563770406000

이란, 英 유조선 나포…호르무즈 해협 '일촉즉발' 위기 고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이란이 이틀 연속 유조선을 나포해 중동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이란 혁명수비대는 오전 7시40분쯤 호르무즈해협에서 영국 선적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나포했다고 밝혀 페르시아만 원유 운송 안전에 대한 우려를 고조시켰다.


혁명수비대는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임페로 호가 국제법과 규정을 어겼기 때문에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배는 23명의 선원을 태우고 있고 기름을 싣지는 않고 있었다. 혁명수비대는 이 유조선이 지역 항만 당국의 요청에 의해 억류됐으며 항구로 견인됐다고 덧붙였다. 임페로 호의 선사 측인 스테나 AG그룹 측도 "임페로 호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원유를 적재하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 인근의 공해를 운항 하던 중 접근해 온 정체 불명의 소형 선박과 헬리콥터들에 의해 나포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쪽으로 향하던 라이베리안 선적 유조선 1척도 호르무즈해협 인근을 항해하다 갑자기 이란 쪽으로 항로를 변경한 후 선사 측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이 유조선도 역시 혁명수비대에 의해 나포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영국 측은 즉시 반발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부 장관은 "두 유조선의 피랍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정부 당국자 회의를 열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두 유조선에 타고 있던 선원 들 중 영국 시민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영국 해운 당국자도 이날 "우리는 왜 그 유조선이 경로를 변경해 이란 해안을 향했는지 조사 중"이라"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영국 해운 당국자도 "유조선 억류는 페르시아만 일대 긴장을 고조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란과 미국은 전날 유조선 억류, 드론 격추 등의 위협 행위를 주고받으며 호르무즈 해협 일대 위기를 고조시켰었다. 이란은 전날 외국 선적 유조선 1척을 억류했다고 밝혔었다. 지난 14일 호르무즈해협 인근에서 이란산 원유 100만ℓ를 불법 환적하던 것을 적발해 검거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이란의 드론 한 기가 미 해군 강습상륙함 USS 복서(Boxer)함에 1000야드(914m)까지 접근해 안전 보장을 위해 격추시켰다"고 밝혔다. 이란은 이를 일단 부인했다. 당일 압바스 아라그치 이란 외무부 차관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호르무즈 해협은 물론 어디에서도 어떤 드론도 잃지 않았다"면서 "복서함이 혹시 실수로 자기네 드론을 격추한 것이 아니냐"라고 비꼬았다.


이란은 또 이달 초엔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이란의 유조선 1척을 억류하면서 영국과 날선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스페인 남단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지난 4일 유럽연합(EU)의 대(對)시리아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호를 억류했다. 지브롤터 법원은 이날 이 배의 억류 기간을 30일 더 연장했다.


이에 이란군은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영국 상선을 '보복성 억류'하겠다고 경고했다. 영국은 이에 자국 상선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구축함 3척을 걸프 해역에 급파하기로 했었다.


그러나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지난 17일 이 사건을 '해적질'이라고 규정하고 "이 범죄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응을 지시하면서 이란과 영국간 갈등도 고조되고 있다. 이튿날 혁명수비대는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 리아호가 이란산 석유를 밀수하려 한 혐의로 억류해 조사중이라고 발표했다.


미국은 이날 영국 유조선 추가 억류 소식이 전해지자 이란의 위협에 맞서 동맹들과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개럿 마키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미국은 이란의 '해로운 행동'에 맞서 안보와 이익을 지키기 위해 동맹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란은 미국과 영국 등이 포함된 주요국가들과 2015년 핵협정(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체결해 중수로의 전환, 경제 제재 완화 등을 조건으로 고농도 우라늄 농축 등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국이 지난해 5월 핵협정을 탈퇴한 후 제재를 부활·강화시키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이란은 중재 역할을 했고 경제적 지원 약속을 했던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국가들을 향해서도 "미국의 눈치만 보지 말고 핵협정을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