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8042 0012019072053868042 04 0405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51100000 1563552000000

자율주행버스, '스마트폰 좀비' 못 피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오스트리아 빈에서 테스트 운행 중인 자율주행 미니버스의 1년 전 모습. APA/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자율주행 버스가 행인과 충돌했다. AFP통신은 19일(현지시간) 이번 사고가 헤드폰을 쓴 채로 스마트폰을 보면서 걷던 ‘스마트폰 좀비’ 행인 탓에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빈 시 교통 당국은 미니버스가 전날 시속 12㎞ 이하의 속도로 자율주행 시험운행을 하던 중 갑자기 튀어나온 30세 안팎의 행인과 부딪히면서 자동으로 멈췄다고 밝혔다. 이 버스는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 시험운행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사고 당시 미니버스에는 시험운행 관리자가 타고 있었으며, 버스 속도가 빠르지 않았기 때문에 피해자는 무릎에 가벼운 상처를 입어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시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전은 자율주행 버스의 최우선 과제다”라고 말했다.

이 버스는 프랑스 회사 나브야에서 제작한 것으로, 1년 간의 시험운행을 목표로 지난 6월부터 10개 정류장으로 이뤄진 2.2㎞ 구간을 시험운행해 왔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