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52500 0242019071953852500 02 0201001 6.0.9-release 24 이데일리 0

"`文정부 탓 회사 힘들다` 발언후 해고"…롯데제과서 40대男 투신소동(상보)

글자크기

8시 50분부터 롯데제과 본사 건물서 자살 소동

"황교안 대표 불러달라" 한국당 관계자에 메시지 보내

한 방송서 "文정부 탓 회사 힘들어져" 발언으로 물의

이데일리

서울 영등포구 선유도역 인근 롯데제과 본사 건물에서 한 직원이 자살 소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 손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손의연 황현규 기자] 롯데제과에 재직하는 40대 남성이 부당해고를 당했다며 자살소동을 벌이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롯데제과 직원 40대 임모씨가 19일 오전 8시 50분쯤부터 서울 영등포구 선유도역 인근 롯데제과 본사 건물 18층서 투신하겠다며 자살 소동을 벌이는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이날 오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불러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자유한국당 관계자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자를 받은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오전 9시쯤 112에 신고했다. 경찰의 위치추적 결과 발신자의 위치가 롯데제과로 확인돼 현장에 출동했다.

롯데제과 총무과에 재직하던 임씨는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현 정부 때문에 회사가 힘들어졌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이후 회사로부터 부당하게 해고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현재 해고 통보를 받은 상태로, 오는 23일 퇴사가 예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제과 한 관계자는 “자살소동을 벌이고 있는 사람이 논란을 빚은 인물이 맞다”며 “해고가 예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 22명과 소방인력 30명이 출동했고, 에어매트를 설치해 대응하고 있다. 롯데제과 인사팀장과 대화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