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587 0012019071853844587 09 0901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63451800000 1563455286000

[사설]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초당적 대처’ 한목소리, 반갑다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적 노력과 범국가적 차원의 비상협력기구 설치 등 4개항의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여야가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논의하며 정부에 힘을 실어준 모습을 보여준 게 얼마 만인지 모른다. 경제·외교 등 모든 면에서 어려움에 직면한 우리 현실을 고려하면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날 회동은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초당적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느냐는 점에서 시민의 관심이 지대했다. 일본은 안보상 우호국가인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추가 경제보복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야 지도자가 한목소리로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한 건 우리 협상력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국가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정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기구를 운영키로 한 것은 의미가 크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그간 현안마다 대립했지만, 한·일 경제충돌이라는 유례없는 국가적 위기 앞에서 힘을 합쳤다. 시민 눈높이에 맞춘 정치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할 만하다. 부디 이번 합의가 일회용 레토릭(수사)이 아니라 실천으로 이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

회동 테이블에는 추경안 처리, 국방장관 해임안 등 다른 현안들도 올랐으나 참석자들은 시각 차이를 드러냈다. 예상했던 대로다. 회동 한번으로 주요 쟁점들에 대한 여야 간 의견차가 해소되기를 기대하긴 어렵다. 그러나 서로의 주장을 놓고 상대를 설득하는 과정을 통해 작은 차이는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은 작년 3월 이후 1년4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이 황 대표와 만난 것은 대통령 취임 당일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여야 소통이 없었다는 얘기다. 생각이 다르면 다른 대로 토론하고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 소통이다. 이번처럼 대일(對日) 이슈에 힘을 합친 기조를 살려가면 얼마든지 난국을 헤쳐나갈 지혜를 모을 수 있을 것이다. 회동에선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담을 정례화하자는 제안도 있었다고 한다. 원활한 국정운영과 협치를 위해서는 여야 지도자들이 자주 만날수록 좋다. 이번 회동이 그동안 말만 무성하고 진척이 없었던 협치의 불씨를 살려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대화는 미사일보다 강하다고 하지 않는가.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