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8891 0032019071853828891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53046500

中 베이다이허회의 개막 임박…'미중 갈등·홍콩 시위' 쟁점

글자크기

베이다이허 지역 통제 기미…7월 말 또는 8월 초 개막할 듯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전·현직 수뇌부들이 휴가를 겸해 중대 현안의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의 개막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는 미·중 갈등 지속, 홍콩 대규모 시위 등 쟁점 현안이 많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절대 권력에 대한 강력한 견제가 들어올 가능성이 크다는 조심스러운 전망도 나오고 있다.

18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베이징의 휴양도시 베이다이허 지역은 이번 주말부터 내달 중순까지 교통 통제 등 주변 관제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허베이(河北)성 당국자들도 베이다이허를 방문해 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져 베이다이허 회의가 조만간 열릴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한 소식통은 "현재 분위기로 볼 때 예년처럼 7월 말 또는 8월 초에 베이다이허 회의가 비밀리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이다이허 회의는 중국의 전·현직 수뇌부들이 7월 말∼8월 초 휴가를 겸해 베이징에서 동쪽으로 280㎞ 떨어진 허베이성 친황다오(秦皇島)의 베이다이허라는 휴양지에 모여 국정을 논의하는 비공식 회의다.

지난해 베이다이허 회의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단연 핵심 의제는 미·중 무역전쟁이 될 전망이다.

지난달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미·중 정상회담이 이뤄지면서 무역전쟁 격화 사태는 간신히 막았지만 미·중 간 무역 충돌은 여전히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번 베이다이허 회의에서는 시 주석의 정책 노선을 놓고 당내 논쟁이 벌어질 수 있다.

전임 지도자들이 조용히 때를 기다리며 실력을 키우자는 '도광양회'(韜光韜晦) 전략을 채택한 것과 달리, 시 주석은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뜻하는 '중국몽'(中國夢)을 내세우며 미국에 대한 강경책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중국 베이다이허역
[위키미디어 제공]



이러한 시 주석의 노선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자극해 무역전쟁을 초래했다는 당내 비판이 있는 만큼 정책노선 변경 여부를 놓고 열띤 논쟁이 펼쳐질 가능성이 있다.

홍콩의 대규모 시위 사태 또한 이번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화두가 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중국 지도부가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무리하게 추진하다가 대규모 시위를 불러일으켰다는 불만도 제기하고 있어 시 주석의 홍콩, 마카오, 대만 정책에 대한 전·현직 수뇌부 간의 설전이 예상된다.

시진핑 주석은 홍콩과 대만에 대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대만에 대해선 '하나의 중국' 정책도 함께 내세우고 있지만 주권 수호를 명분으로 이들 지역에 대한 통제 강화를 위해 압박도 높이고 있어 적지 않은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원로들의 영향력이 사라지고 시진핑 주석의 1인 지배 체제가 굳어졌던 것과 달리 올해 회의에서는 중국 내 불안한 대내외 변수로 인해 시 주석 세력의 절대 권력이 견제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른 소식통은 "시 주석이 당과 정부, 군을 장악한 채 핵심 지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미중 갈등 등으로 2년 전 만큼 절대 권력자의 모습을 보이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원로들로부터 다시 한번 절대 신임을 얻는 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