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8176 0092019071853828176 04 0401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터키 외무 "美 F-35 판매 중단, 동맹정신에 어긋나"

글자크기

"정당한 이유 없는 조치"

"전략적 유대 관계 해칠 것"

뉴시스

【앙카라=AP/뉴시스】 12일(현지시간) 터키의 수도 앙카라 인근의 뮈르테드 공군기지에 S-400 요소를 실은 러시아 화물기가 도착했다. 사진은 화물기에서 S-400 부품을 하역하는 모습. 2019.07.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터키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F-35 스텔스 전투기 수출 불허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BBC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터키 외무부는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국의 조치는 정당한 이유가 없으며 동맹 정신과도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의 결정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양국의 전략적 유대 관계를 해친다며 재고를 촉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 각료회의 중 러시아 첨단 방공 미사일 시스템인 S-400을 구입한 터키를 향해 "굉장히 불공정하다"며 "우리는 그들에게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F-35 전투기를 팔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17일에는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S-400 방공미사일 시스템을 구매한 터키의 결정으로 터키가 계속 F-35 전투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 성명에서 터키가 F-35 프로그램에서 배제됐다고 명백하게 밝히지는 않았으며, 추후 국방부가 대신 이를 명확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지난 2017년 12월 터키가 러시아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로 알려진 S-400 미사일 도입을 결정한 이후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S-400이 미 공군의 F-35 스텔스 전투기와 B-2 스텔스 폭격기를 포착해 격추할 수 있다는 점, 터키 공군이 미국의 F-35 전투기와 S-400을 함께 운용할 경우 미군이나 나토 회원국의 민감한 군사 정보가 러시아로 유출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 등을 내세우면서다.

한편 미 국방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지난 14일 터키에 대한 패키지 제재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이른 시일 내 이같은 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다.

soun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