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8786 0232019071853818786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고교생들 모의UN 총회 개최한 까닭?

글자크기

22~24일 용산아트홀 1,2강의실에서 고교 1~2학년생 43명 참석 개회식, 의제토론, 시상, 폐회식 순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국제 안보 증진을 위한 불법 무기 거래 규제 방안. 중동 지역의 인권 증진 방안…….


국내보다는 주로 국제연합(UN)이나 국제비정부기구에서 논의될 만한 주제들이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 청소년들이 22~24일 3일간 용산아트홀 1,2강의실에서 ‘모의유엔(UN) 총회’를 열고 그 같은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다.


구는 지난 2015년부터 관련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가 5회째다. 지역 청소년들의 글로벌 리더십 향상을 위한 것으로 매년 호응이 뜨겁다.

아시아경제

올해도 일반계 7개 고등학교(배문, 보성여, 성심여, 신광여, 오산, 용산, 중경) 1~2학년생 43명이 총회에 참석한다.


행사 주관은 성심여자고등학교(교장 김율옥)다.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소속 대학생 3명이 의장단(심사위원단 겸임)을 맡아 학생들을 이끈다. 성심여고 교사,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인력 10명이 행사를 돕기로 했다.


22일은 개회식, 모의UN총회 규칙 설명, 결의안 작성법 설명, 연설문 발표 순이다. 23일 본격적인 의제토론과 24일 마무리 토론, 시상, 폐회식이 이어진다.


심사위원단은 총회 참여도(45%), 발표내용(45%), 태도(10%)를 두루 살펴 우수 학생을 선발한다. 그 결과에 따라 구는 참가 학생들 전원(대상 1명, 최우수 3명, 우수 5명, 장려 34명)에게 구청장 표창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참가자 특전으로 수료증을 지급, 학교생활기록부(자율활동 영역)에 관련 기록을 남길 수 있다. 별도 참가비는 없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학생들이 각 나라별 대표 역할을 맡아 UN 총회에 참석, 영어로 토론을 진행한다”며 “중동 지역 인권 증진 방안과 같은 국제적인 문제를 논의하는 만큼 학생들의 시야를 크게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총회는 구와 지역 내 일반고 7곳이 함께하는 청소년 전공연구 프로그램 하나다. 구는 진로적성 분야 100여개 강좌와 모의유엔 총회(7월), 집중탐구 보고 대회(12월)를 운영, 청소년들의 자기주도 학습능력을 돕는다.


용산구 인재양성과(☎2199-648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