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3899 0722019071653763899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0 popular

"시끄러워서" 초등생 목 조르며 위협한 노숙인 구속

글자크기

술 취한 상태로 범행…피해 아이들 병원 치료



[앵커]

대낮에 한 노숙인이 학교 근처에 있던 초등학생 2명의 목을 졸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노숙인은 "아이들 소리가 시끄러워서" 그랬다고 변명했는데요. JTBC가 당시 CCTV를 확보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야구모자를 눌러쓴 한 남성이 찻길 한복판을 건너 걸어옵니다.

편의점 앞 의자에 앉아 있던 초등학교 4학년 A군에게 다가가더니, 위협을 하듯 한쪽 손을 들어올립니다.

곧이어 양손으로 A군의 목을 붙잡고 조르기 시작합니다.

앞뒤로 강하게 흔들기도 합니다.

이 남성은 근처 공원에서 생활하던 노숙인 46살 박모 씨입니다.

박씨는 이날 편의점 주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습니다.

A군을 포함해 초등학생 2명의 목을 조르고, 또 다른 1명에게는 욕을 하면서 위협한 혐의를 받습니다.

범행 당시에는 술에 취해 있었습니다.

충격을 받은 아이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범행 직후 상황 목격자 : 애들은 당연히 놀란 상태인데 한 명은 울었고, 한 명은 놀란 상태였고요. 저희가 다 어른이 왔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경찰도 왔으니 잘할 거라고 했고.]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길 건너편에서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가 시끄러워서 목을 졸랐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오늘(16일) 박씨를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하혜빈, 홍여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