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326 0042019071553761326 01 0101001 6.0.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63197834000 1563199325000 popular

오징어 따라 NLL 넘은 北 어선 380척...9배 폭증

글자크기

[앵커]

난파선으로 추정되는 북한 목선이 올해에만 16척 떠내려온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북한 어선들의 불법 조업은 더욱 심각해서 최근 동해에서만 380여 척을 퇴거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더 큰 문제는 남북 관계의 특수성 때문에 그때그때 북으로 몰아내는 것 말고는 뾰족한 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15일 강원도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 목선, 동해 오징어잡이 배로 위장해 NLL을 넘었습니다.

지난 12일에는 강원도 고성 해안에서 물에 대부분 가라 앉은 북한 선박이 발견된 데 이어, 나흘 동안 4척이 추가로 떠 내려왔습니다.

올해 NLL을 넘은 북한 '난파선'은 확인된 것만 16척, 군 당국은 예년 수준이라고 설명합니다.

눈에 띄는 건 동해 NLL 이남에서 불법 조업하는 북한 어선의 수가 크게 늘었다는 점입니다.

지난 5월 말부터 최근까지 380여 척을 퇴거 조치했는데, 지난해 비슷한 기간 40여 척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9배로 폭증했습니다.

올해 동해 NLL 인근에 대규모 오징어 어장이 형성되면서 나타난 변화입니다.

특히 '북중 합영 조업 구역'에서 중국 어선에 밀려난 작은 배들이 NLL을 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꽃게철인 4월부터 6월 사이엔 서해 조업권을, 오징어철인 6월에서 12월엔 동해 조업권을 중국에 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관계의 특수성 때문에 북한 불법 조업 어선들을 제대로 단속하거나 압류하기도 어렵습니다.

[문근식 /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오히려 북한 배를 퇴치하는 것이 중국 배를 퇴치하는 것보다 더 어렵게 됐다….]

북한 당국의 증산 돌격 투쟁에 따라 북한 어민들이 바다로 내몰리고 있는 만큼 동해 NLL은 계속 몸살을 앓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YTN 화제의 뉴스]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112에 신고 못 한 이유
하마터면 대형사고···간발의 차로 피한 낙석 (영상)
무더위 때 찬물샤워…심근경색에 위험하다?
"유승준 한국 공항 와서 또 되돌아가는 가능성 있어"
숙대 男 강사 SNS 글 논란…다음 학기 강의 배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