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10875 1112019071253710875 01 0110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53150526 popular

'붉은 수돗물' 문래동 식수제한권고 해제

글자크기

12일 저녁 6시부로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동 5개 아파트(삼환, 신한1.2차, 현대 3.5차)의 식수 제한 권고가 12일 저녁 6시 부로 해제됐다.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과 함께 이날 오후 5시 문래동 주민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정상화된 문래동 일대 수질 상황과 추후 대책을 설명한 후 주민 동의를 얻어 문래동 5개 아파트의 식수제한 권고 해제를 선언했다.

서울시는 민관합동 조사단과 문래동의 수질상황을 최종 검토한 결과 세 차례에 걸친 먹는물 수질기준 60개 항목 검사에서 모든 항목이 수질기준 적합 판정을 받았고 수계전환과 관 세척 등 수질 사고 원인 제거 및 수질 개선조치 작업 후에도 안정적인 수질이 확보되고 있다고 확인했다.

민관합동 조사단은 “1973년 부설된 800㎜ 1.75㎞ 배수본관(영등포구청역~도림교간)의 노후화에 따른 이탈물질이 유하하던 중 관말 정체구역인 본 사고지역 내에 장기간 침전했다”며 “한계상태에 도달되며 5개 아파트 인입관을 통해 세대 옥내배관으로 동시에 유입됐을 것”으로 이번 사고의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서울시는 저수조 청소와 관 세척, 공급관로 변경 등 수질 개선 작업을 모두 완료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