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9077 0242019071253699077 02 02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12981773 popular

소녀상 침 뱉은 한국인 한명, 사과 거부…"벌금 내겠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한국인 청년 4명 가운데 한 명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를 끝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 광주 나눔의 집 관계자는 ‘소녀상을 모욕했던 청년들 중 한 명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를 거부했다’고 CBS노컷뉴스를 통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소녀상을 모욕했던 한 청년이 전화를 걸어와 혼자라도 사과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4명이 모두 와서 사과를 하라’고 했다”며 “다음날 다시 전화가 와서 한 명이 사과를 하지 않겠다며 그 청년은 벌금을 내겠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나눔의 집은 청년들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면 처벌을 하지 않겠다는 할머니들의 의사에 따라 고소장 제출을 미뤄왔다. 그러나 한 청년이 사과를 거부하면서 나눔의 집은 지난 10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할머니들은 지금도 청년들이 사과한다면 선처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그런데도 청년들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씁쓸해 했다.

경찰은 청년들이 사과를 거부하면 다음 주쯤 이들을 다시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가 취하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돼 처벌을 면할 수 있지만 사과를 거부하면 4명 모두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30대 청년 4명은 6일 오전 안산시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데 이어 일본어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쳐,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