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6492 0232019062853396492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성장현 용산구청장, 서울시 구청장협의회장·전국 시군구협 대표회장 임기 마쳐

글자크기

1년간 시 구청장협의회 6회 개최, 안건 52건 처리…시군구협 공동회장단 회의는 분기별 1회씩 총 4차례 주재...자치분권 경주선언, 균형발전 촉구 결의문 채택 등 ‘눈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은 중앙과 지방, 지방과 지방이 ‘화합과 배려’ 속에서 꽃피우는 국가운영체제입니다. 대한민국의 협력적 분권이 더 강화되길 기원합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서울구청장협의회장 및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임기를 모두 마쳤다.


성 구청장은 지난해 7월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구청장협의회 임시회에서 민선 7기 첫 서울시협의회장으로 추대된 바 있다.


이어 9월18일 전국 협의회 공동회장단 회의에서 민선 7기 1차년도 신임 대표회장으로 선출됐다.


성 구청장은 지난 1년간 시 구청장협의회를 6회 개최, 52건의 안건을 처리했으며 지난해 9월 제주도에서 정책워크숍을 추진, 서울시·시교육청 등과 업무 협력을 논하기도 했다. 전국 시군구협 공동회장단 회의는 분기별 1회씩 총 4차례 주재했다.


임기 중 주요 성과로는 ▲주민주권, 지역주권 실현을 위한 ‘자치분권 경주선언’(2018.10.30.) ▲시·구 인사운영협의회 개최(2019.2.28.) ▲업무이양 T/F 구성·운영(2019.3.26.) ▲풀뿌리 중심의 자치분권과 지역을 살리는 균형발전 촉구 결의(2019.4.12.) ▲서울-지방 상생을 위한 서울선언문 선포 및 협약식 (2019.5.22.) 등이 거론된다.


특히 자치분권 경주선언은 국가사무의 지방이양, 지방재정 확충, 남북교류사업 활성화, 주민주권 실현 등에 있어 지방4대 협의체(대한민국시도시자협의회,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가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다.


또 지난 2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시·구 인사운영협의회는 서울시 기술직 통합인사제도 개선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2013년 이후 처음 열린 시·구 인사운영협의회로 눈길을 끌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 구청장은 지난 4월 대전에서 전국 시군구협 정기총회를 개최, ▲시군구 재정력을 확충하는 재정분권 추진 ▲시군구 자치경찰제 시범 실시 ▲시군구 단위 교육자치 강화 ▲지방이 동등하게 참여하는 ‘중앙-지방 협력회의’ 구성 ▲지방이양일괄법(안) 국회 통과 촉구 ▲지역을 살리는 특단의 균형발전대책 시행 등 6개 항으로 구성된 균형발전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전국 협의회 관계자는 “성장현 구청장은 임기 동안 자치분권 발전과 기초지방정부 권익 향상을 위해 중앙과 협의과정에서 투사로서의 변모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것이 시군구 자치경찰제 도입에 관한 건이다. 성 구청장은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도입만으로는 현장 중심의 치안서비스를 제대로 작동시키기 어렵다고 판단, 시군구 자치경찰제를 병행해서 도입해야 한다고 정부에 적극 건의했다.


또 성 구청장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중앙과 지방의 불합리한 사무배분을 바로잡기 위해 제출한 지방이양일괄법(안)이 일부 상임위원회 반대로 원안통과가 불투명해지자 깊은 우려를 표하고 원안통과를 국회에 촉구했다.


중앙-지방 협력회의 구성에 관한 주장도 눈길을 끈다. 중앙과의 효과적인 대화?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방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 법안에 대해 지방 4대협의체가 동수로 참여하는 기구를 구성하자는 것이다.


이와 관련 김두관 의원이 발의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회의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 입법지원 활동을 벌였다.


성 구청장은 지난 1년간 대표회장으로서 가장 의미 있었던 일로 4월12일 대전에서 열린 전국총회를 꼽았다. 자치분권, 균형발전에 대한 226개 기초지방정부의 뜻을 하나로 모아 ‘아래로부터의 변화’를 결의했기 때문이다.


이날 성 구청장은 전국 단체장들에게 진정한 자치분권 국가로의 이행을 촉구, 공간적 양극화를 해소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이루자고 호소했다. 또 “모두가 함께 걸어가는 사회를 위해 해직 공무원노조원을 복직시키고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역사를 바로세우는 것도 지방정부의 몫”이라고 설파했다.


성 구청장은 임기를 마치는 소회로 "지난 1년간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국가 실현을 위해 온 몸이 닳도록 뛰었다“며 ”후임자들이 더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은 용산구 최초 4선 구청장이다. 민선2, 5, 6기에 이어 이번 7기에 이르기까지 오랜 기간 구정을 책임져 왔다. 특히 지난 1년 간 전국 시군구협 대표회장 직무를 수행하면서 전국적인 지명도를 얻게 됐다는 평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시군구협은 지난 12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민선 7기 1차년도 제4차 공동회장단 회의를 개최, 염태영 수원시장을 차기 대표회장으로 선출한 바 있다. 시 구청장협의회는 26일 제주도에서 워크숍 및 임시회의를 열고 김영종 종로구청장을 차기 협의회장으로 선출했다.


용산구 기획예산과(☎2199-6462)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