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3234 0092019062753393234 04 0402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1638374000 1561638402000

文-시진핑, 사드 신경전…무역분쟁·미세먼지도 테이블에

글자크기

시진핑 "사드 해결 방안 검토되길"…文 "비핵화 풀려야 해결"

靑 "연동될 수 있는 정도 언급…사드-비핵화 선후 관계 아냐"

文 "미중, 한국 교역에 모두 중요…한 나라 선택 상황 안 되길"

시진핑, 화웨이 문제 직접 거론 안 해…5G 원론적 언급만

"다자무역, 세계 이익과 직결…일시적 타결 아닌 원칙으로"

文 "미세먼지 함께 협력"…시진핑 "中, 환경보호 10배 노력"

한중 정상, 시진핑 방한 추진키로…文 "한국 국민 큰 기대"

뉴시스

【오사카(일본)=뉴시스】박진희 기자 = 한-중 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사카시 웨스틴 호텔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2019.06.27.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사카(일본)·서울=뉴시스】안호균 김태규 홍지은 기자 = 7개월 만에 마주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40분 동안 진행된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미세먼지 문제, 미중 무역분쟁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한중간 해묵은 갈등으로 자리매김한 사드(THAAD) 문제도 언급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시 주석이 사드 문제를 언급하자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며 미세한 신경전이 감지되기도 했다.

27일 이날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40분간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사드 문제와 관련해 "해결 방안들이 검토되길 바란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사카 현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기 때문에 비핵화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평화와 직결된 북한 비핵화 문제가 해결돼야만 그 연장선상에서 사드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비핵화가 선행되는 것은 아니다. 같이 연동될 수 있는 정도의 언급이었다"며 사드와 비핵화 문제가 선후관계에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비핵화가 되면 사드가 풀린다는 식의 구체적 언급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의) 원론적인 이야기였다"며 "심도 깊게 논의가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뉴시스

【오사카(일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27.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에 대한 얘기도 오갔다. 미국 정부의 전방위적인 압박을 받으면서 위기를 맞고 있는 중국 최대 통신설비 업체 화웨이 문제와 관련, 시 주석은 구체적인 언급을 하진 않았지만 5G에 대해 원론적인 차원의 언급이 있다고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시 주석이) 화웨이 문제를 콕 집어서 말하진 않았다"며 "5G에 대해 시 주석은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고 문 대통령은 청취했다. 특별한 답은 없었다"고 했다. 남중국해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고 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중 갈등이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는 의사를 밝히며 어느 한쪽 편을 들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은 한국에 있어서 1, 2위 교역국으로 모두 중요하다. 어느 한 나라를 선택하는 상황에 이르지 않기를 바란다"며 "(무역 분쟁이)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했다.

또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후속 협상과 관련해 "양국간 경제협력에 제도적 기반을 한층 강화하는 기회인 만큼 양국간 지속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오사카(일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6.27.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대외의존도가 큰 나라인 만큼 다자주의 개방주의 무역체제에 대해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에 "다자무역은 양국의 이익뿐 아니라 세계 이익과 직결되어 있는 것이므로 일시적 타결이 아니라 이러한 원칙 아래 긴밀히 협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양국이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 국민 모두 환경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은 앞선 경험과 기술이 있는 만큼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시 주석은 원론적인 차원에서 한국과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오사카(일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27.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한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시 주석의 방한을 협의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 주석은 "구체적인 시간에 대해서는 외교 당국을 통해서 협의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빠른 시일 내 방한해줄 것을 요청하며 "이것은 한국 국민들에게 양국 발전에 대한 큰 기대를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충칭의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사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독립사적지 복원을 위해 기울인 중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사의를 표했고, 시 주석은 가능한 앞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중국군 유해송환과 관련 문 대통령은 "화살머리 유해발굴이 진행중인데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며 확인되는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해 송환해 나가겠다"고 했다.

ahk@newsis.com,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