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83486 0032019062753383486 03 03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트럼프, 인도에 관세철회 압박…인도태평양 협력관계 불똥 튀나

글자크기

정상회담 전 "용납불가" 트윗…이란원유·S-400 등 갈등현안 주목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우군인 인도를 겨냥한 무역 공세에 나섰다.

인도는 중국의 세력확장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전략적 파트너로 부각되는 만큼 무역마찰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수년간 미국에 매우 높은 관세를 부과해온 인도가 최근 관세를 훨씬 더 올렸다는 사실에 대해 인도 총리와 얘기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용납하지 못할 사안"이라며 "관세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도는 지난 16일 사과, 아몬드, 호두 등 28개에 달하는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인상했다.

이는 미국이 63억 달러 규모의 인도 제품에 부여하던 개발도상국 일반특혜관세제도(GSP)를 지난 1일 중단한 데 따른 조치였다.

인도는 작년 초 미국이 철강,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자 보복관세 카드를 꺼낸 뒤 계속 미뤄오다가 집행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자 회담을 열기로 했다.

연합뉴스

인도에 대해 통상공세를 예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트위터 캡처]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세력을 확장해가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현재 무역갈등의 파장을 주목했다.

관세를 둘러싼 양국의 갈등은 미국이 인도와의 전략적 관계를 심화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게 일반적인 견해다.

양국의 갈등은 무역뿐만이 아니다.

미국은 인도가 러시아 미사일 방어체계인 S-400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두고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나아가 미국이 자국의 대이란제재를 앞세워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국가를 함께 제재하기로 한 데 대해 인도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만비 마단은 "인도가 1년 전부터 미뤄오던 보복관세를 최근 갑자기 부과한 이유가 있다"며 "관세 철회를 (원하는 것을 얻어내기 위한) 양보처럼 내놓을 협상카드로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이날 인도를 방문해 미국과 인도의 협력관계를 강조하면서도 미국의 요구를 분명히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인도에 대해 이란과 베네수엘라 등 미국이 원유 수출을 금지한 국가들로부터 수입을 중단하고, 차세대 통신기술인 5G에서 중국의 간판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거리를 두며, 미국 제재를 받는 북한과의 경제적 관계를 단절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인도가 원유 수입을 중단하는 데 비용이 들 것이지만 미국이 인도를 위해 적절한 공급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