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910 0722019062653363910 01 01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중구의회 의장, 구청직원 공채에 'OOO 합격시켜라' 요구"

글자크기


[앵커]

서울의 한 구의회 의장이 구청 직원 공채에 특정인들을 합격 시키라는 지시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구의회 의장은 구청 직원들의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좋은 사람을 추천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말, 서울 중구청의 한 고위 공무원은 채용 청탁 전화를 받았습니다.

서울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이 지원자 2명을 합격시켜 달라며 공채 수험표까지 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 중구청 고위 공무원 : 부모님 얘기였는지 이런저런 얘기 쭉 하면서, 도움도 받은 사람이고 그러니까 꼭 챙겨 달라 합격시켜주라…]

또 다른 공무원은 "조 의장이 직원 인사에도 개입했다"고 말했습니다.

업무 수첩에는 특정 직원의 조기 승진을 부탁하거나 부서 이동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빼곡합니다.

부정청탁금지법은 공무원에게 채용이나 인사 청탁을 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습니다.

조 의장은 "구청의 잘못된 인사를 지적한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영훈/서울 중구의회 의장 : 저 직원은 어디 가서 근무하면 좋겠다. 추천할 수 있는 거죠.]

채용 청탁에 대해서도 말을 꺼낸 것은 맞지만 수험표를 보내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영훈/서울 중구의회 의장 : 이런 얘기, 저런 얘기 많이 할 수 있잖아요. 같은 식구끼리는. 얘기했는데 안 된다고 하면 끝이죠.]

중구청은 검찰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서양호/서울 중구청장 : 사법당국의 힘을 빌려서라도 철저하게 진상규명이 돼야, 어떤 자치단체에서도 있어서는 안 되겠다고 하는, 경종을 울리고 싶은 생각입니다.]

중구청의 한 공무원은 "구의원의 청탁을 들어주고 본인의 인사를 요청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윤석, 이동현,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