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1067 0112019062653361067 01 0101001 6.0.8-hotfix 11 머니투데이 0

방탄소년단 팬, 나경원에게 '뿔난' 이유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류원혜 인턴기자] [나경원 "과거 BTS와는 사진 안 찍고 김연아 선수하고만 찍어 후회한다"…팬들 "유명세에 따라 사람 차별했다" 비판]

머니투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과거 방탄소년단(BTS)과 사진 찍을 기회가 있었는데 찍지 않았던 것을 "두고두고 후회한다"고 말한 가운데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이 "유명세에 따라 사람을 차별했다는 것이냐"며 비판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충북 단양 대명리조트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청년전진대회' 특강에서 "저도 방탄소년단 팬이다. 방탄소년단이 무명 시절일 때 제가 하는 장애인 행사에 왔었다"며 "그때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하고만 사진을 찍고 방탄소년단과는 안 찍었다. 두고두고 후회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9월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 무대에서 '너 자신을 사랑하라'는 주제로 연설한 것도 언급했다. 그는 "방탄소년단이 유엔총회장에서 연설한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여러분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하는 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침묵은 자유를 앗아간다. 여러분이 침묵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킬 수 없다"며 "나서고, 외치고, 주장할 때 대한민국이 바뀔 수 있다"고 특강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그룹 방탄소년단(왼쪽)/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왼쪽),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은 "사람을 차별해 판단했다"며 불쾌감을 표현했다.

팬들은 "유명인과는 사진 찍고 무명 가수는 무시했다는 사실을 대놓고 말하다니", "방탄소년단이 저 때 안 엮인 게 다행이다", "차별했다는 사실을 자랑스레 말하는 걸 보니 경솔한 사람"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류원혜 인턴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