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0806 1112019062653360806 08 0801001 6.0.8-hotfix 111 서울경제 50382701

'몸값 15조' 넥슨 매각 결국 무산

글자크기

김정주 회장, 주관사에 딜 중단 통보

인수 후보들과 가격 접점 못찾은 듯

서울경제

최대 13조원 이상의 빅딜 가능성이 점쳐졌던 넥슨 매각이 사실상 무산됐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 지주회사인 NXC의 오너인 김정주 대표는 자신의 지분(지분율 98.64%) 매각을 일단 중단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매각주관사 측에 통보했다. 매각주관사인 UBS·도이치증권·모건스탠리는 이 같은 내용을 조만간 인후 후보들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매각 불발은 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넥슨의 몸값을 둘러싼 입장 차이 때문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말 매각 입찰에서 카카오, 넷마블, MBK파트너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해 이 중 우선협상대상자가 가려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김 대표가 기대한 매각가를 충족한 곳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중 카카오와 넷마블이 상대적으로 유력 후보로 꼽혔으나 카카오는 베인캐피털과 함께 먼저 탈락했으며 이후 넷마블 등이 막판까지 조율하다가 협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와 넷마블의 경우 현금 및 현금성 자산 규모가 각각 1조6,000억원대다. 따라서 다른 재무적투자자(FI) 등과의 합종연횡이 성사돼야 인수자금을 마련할 수 있었으나 그마저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로서는 일단 매각을 철회한 만큼 당분간 기업가치를 높이고 신 수익원을 모색하는 쪽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넥슨은 상반기 출시한 대작 게임 트라하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지만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추가적인 수익원 창출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넥슨은 하반기에 진삼국무상쌍8 모바일, 시노앨리스 등 해외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콘텐츠로 수익원을 넓힐 계획이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