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9029 0022019062653349029 02 02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부탄가스 싣고 美대사관 돌진 40대, 다른 경찰서서 ‘마약혐의’로 수사 중

글자크기
중앙일보

25일 오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차에 부탄가스를 싣고 주한미국대사관으로 돌진했던 남성이 다른 경찰서에서 마약 관련 혐의로 수사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붙잡힌 박모(40)씨와 관련해 “마약 관련 혐의로 다른 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사실이 확인돼 마약 투약 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전날 오후 5시 45분께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SM6 승용차를 몰고 미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가다 갑자기 방향을 틀어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 안에서는 인화성 물질인 시너가 발견됐다. 트렁크에는 부탄가스 캔 20여개가 들어있는 박스도 실려 있었다.

당시 박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았지만, 자신을 ‘공안검사’라고 칭하는 등 횡설수설하며 현재까지도 경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씨의 집을 조사하고 렌터카 업체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정신질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진료기록 등도 살펴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마약 반응 시약 검사를 거부하고 있어 영장을 발부받아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