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7878 0032019062653347878 03 0304002 6.0.8-hotfix 3 연합뉴스 0

5월 반도체 수출금액 -29.8%…10년만에 최대폭 감소

글자크기

"수출물량 늘었지만 가격 낙폭 커"…전체 수출 물량도 3% 감소

연합뉴스

한국 수출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지난달 금액기준 반도체 수출이 3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물량이 늘었지만 가격 하락 폭이 워낙 컸던 영향이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을 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3.1% 하락했다.

수출금액에서 물가요인을 제외해 산출하는 수출물량지수는 작년 12월(-1.3%)부터 올해 3월(-3.3%)까지 내리다 4월(2.2%) 반짝 반등한 후 다시 하락했다.

액정표시장치(LCD) 수출물량이 줄면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의 수출물량지수가 9.8% 하락한 게 컸다. 화학제품도 -2.5%로 나타났다.

다만 D램 등 메모리 반도체가 속한 집적회로 수출물량이 7.7% 늘어나는 등 반도체 수출물량은 늘었다.

전체 수출금액은 3년 1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줄었다. 이전에는 가격 하락에도 수출물량이 받쳐줬지만 5월에는 물량마저 줄어든 여파다.

5월 수출금액지수는 1년 전보다 10.7% 내려 하락 폭이 2016년 4월 -13.4% 이후 가장 컸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금액이 전년 동월 대비 25.0%나 급감한 것이 주요인으로 꼽혔다.

특히 집적회로 수출금액은 지난달 29.8% 줄어 2009년 3월 -39.8% 이후 10년 2개월 만에 가장 크게 감소했다.

수출물량이 늘었지만 가격 하락 폭이 워낙 크다 보니 수출금액이 급감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금액 하락 폭을 볼 때 전반적으로 한국 수출상황이 부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수입물량지수는 0.9% 내렸다. 반도체 설비투자 조정이 계속되며 반도체 제조용 기계 등이 속한 기계장비 수입물량지수가 20.4% 떨어졌다.

원유 가격은 올랐지만 전자기기 분야 가격이 마이너스(-)를 나타내며 전체 수입금액지수도 2.9% 하락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5.9% 내려 1년 6개월 연속 하락했다. 수출가격이 수입가격보다 더 많이 내려가서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총 상품의 양인 소득교역조건지수는 8.9% 하락해 7개월 연속 마이너스였다.

연합뉴스

※ 자료 : 한국은행



j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