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41817 0032019062653341817 07 0707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다음달부터 치마저고리 입은 남성도 고궁 무료입장

글자크기

문화재청, 인권위 권고 수용해 한복관람 가이드라인 수정

연합뉴스

한복 입은 경복궁 관람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치마저고리를 입은 남성이나 통이 넓은 한복 바지를 착용한 여성도 다음 달부터는 고궁과 조선왕릉에 무료로 입장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내용을 받아들여 상대 성별 한복을 착용해도 고궁과 조선왕릉 무료입장이 가능하도록 바꾼 '궁·능 한복착용자 무료관람 가이드라인'을 내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현행 한복관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남성은 남성 한복, 여성은 여성 한복 착용자만 무료관람 대상으로 인정한다. 상의와 하의를 모두 입어야 하며, 전통한복이든 생활한복이든 관계없다.

하지만 일부 민간단체가 상대 성별 한복을 입지 못하게 한 가이드라인은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반발했고, 인권위는 생물학적 성별에 맞는 복장 착용이 오늘날에는 일반 규범으로 인정되기 어려운 차별이라면서 지난 5월 문화재청에 개선 대책 마련을 권고했다.

문화재청은 이 같은 권고를 수용했으나, 상의와 하의를 갖춰 입어야 하고 한복 종류는 상관없다는 규정은 바꾸지 않았다. 다만 두루마기만 걸친 경우에는 무료입장을 허용하지 않고, 과도한 노출은 금지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난해 종로구가 이른바 '퓨전한복' 착용자를 고궁 무료입장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지자체별로 한복 관련 규정이 다르다"며 "퓨전한복을 입은 사람은 계속해서 무료관람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