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5766 0722019062553335766 03 03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연 80만' 베이비부머 은퇴 본격화…정년연장 논의 시동

글자크기

은퇴자 연 80만…현장 일손 줄고 복지비 부담 '발등의 불'

정부, "정년 넘겨도 계속 고용 땐 혜택" 검토



[앵커]

"정년 연장 문제를 논의할 때가 됐다." 이달 초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꺼낸 얘기이지요. 60세 정년을 맞는 베이비부머가 올해부터는 80만 명을 넘어섭니다. 그만큼 현장의 일손은 줄고 복지비용 부담은 늘어나게 됩니다. 이를 좀 늦춰보자는 것이 홍 부총리의 발언 취지였습니다. 정부는 우선 정년 퇴직자를 계속 고용하는 기업에 지원을 늘리는 것을 검토 중입니다. 이렇게 일단 시동을 건 뒤에 다른 선진국들처럼 정년 연장, 한발 더 나가서 정년 폐지도 논의해보자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되면 청년의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겠느냐는 얘기가 당장 나올 수 있습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55살 회사원 장모 씨는 요즘 명예퇴직을 고민 중입니다.

연말이면 임금피크제에 들어가는데 월급이 주는데다 한직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걱정되는 것은 역시 돈문제입니다.

[장모 씨 : 어차피 뭐 경제력이죠. 둘째는 아직 대학 못 마쳤으니까. (첫째) 아들은 결혼하겠다고 하고.]

충분히 일할 수 있는데 등 떠밀리 듯 회사를 나오자니 억울한 마음도 듭니다.

[장모 씨 : 평균 수명도 늘어났을뿐더러 신체적으로 의학이나 이런 것들도 발전했으니 거기에 맞춰서 정년을 연장해주고…]

59살 김종춘 씨도 2년 전 다니던 금속 가공업체를 나왔습니다.

새 일자리를 찾아보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정년이 얼마 안 남은 그를 받아주는 곳이 없어서입니다.

[김종춘/인천 간석동 : 일자리를 알아보는데 일자리가 없어요. '나이가 지금 몇 살이다' 하면 '네 검토해보겠습니다' 하면 끝이고 연락이 없는 거죠.]

김씨와 같은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본격화하며 사회적 파장도 커지고 있습니다.

15세에서 64세까지 생산가능인구는 2020년대 연평균 33만 명씩 줄어듭니다.

그 여파에 내년부터 잠재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습니다.

반면 젊은세대가 감당해야 할 복지비용 부담은 빠르게 늘어납니다.

정년을 60세로 늘린 지 3년 만에 다시 연장 문제가 언급된 배경입니다.

다른 선진국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은 65세인 고용 의무 연령을 70세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미국과 영국은 법으로 정년을 정하는 제도 자체를 없앴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 관련 리포트

'정년연장' 청년들 시선은…연금·임금제도 넘어야 할 산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00/NB11838600.html

송지혜, 정상원, 김진광, 강한승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