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67959 0252019062253267959 01 0101001 6.0.19-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134969000 1561134988000 popular

광복회장 "김원봉 서훈해야…총선 계기 법개정 추진"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 (사진)이 약산 김원봉에 대한 서훈(敍勳)이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1일 관련 단체에 따르면, 김 회장은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김원봉 서훈은) 법을 개정해 보훈처 규정을 바꾸지 않는 한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요 정당이 관련(법) 개정을 공약으로 채택할 수 있도록 시민단체들과 연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내년 총선까지 김원봉 서훈 문제를 지속해서 다루고 연계할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다.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한다. 3선 국회의원 출신이기도 한 김 회장은 이달 초 제21대 광복회장으로 취임했다.

김원봉 서훈 논란은 앞선 현충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념사에서 ‘김원봉 공적’을 거론한 것을 계기로 시작됐다. 청와대는 논란이 불거지자 "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원봉은 광복 전 조선의열단을 이끌며 항일(抗日) 운동을 했지만, 해방 후 월북해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6.25 전쟁 당시 북한 국가검열상(검찰총장), 노동상(노동부장관) 등의 지위를 맡기도 했다.

이에 정치권과 학계에서는 대한민국 건국(建國)을 전제로 한 독립운동가에게 주어지는 독립유공자 서훈(건국훈장)을 김원봉에게 할 수 있느냐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안소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