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4151 0012019062053244151 01 0108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김정은 “한반도 문제 해결 성과 기대…인내심 유지하겠다”

글자크기

북·중 평양서 정상회담



경향신문

손 맞잡은 북·중 정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서 개최된 북·중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중국 CCTV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 “중 경제발전 배우겠다”

시진핑 주석 “적극적 역할 할 것”

‘북 비핵화’ 해법 4자구도로 전환

두 차례 환영행사, 역대 최고 환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교착 상태인 비핵화 협상에 대해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미국과 계속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비핵화 협상 논의가 남·북·미 3자 구도에서 중국이 참여한 4자 구도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협상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지난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피하고, 한반도 정세를 관리 통제하는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인 응답이 없었다. 이는 조선이 보기 원치 않은 것”이라고 했다고 중국 CCTV가 전했다. 핵실험 유예,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을 했음에도 미국이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며 상응조치를 내놓지 않는 것에 대한 실망감을 표시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과 조선이 같은 방향으로 나가고, 각자 합리적 우려에 부합하는 해결 방안을 찾아 한반도 문제의 대화 프로세스가 성과를 얻도록 추동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미국과 합의를 도출하기를 희망한다는 의미다. 그는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높게 평가한다”며 “중국과 소통과 협력을 계속 강화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진전, 추동을 노력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민생 개선에 중점을 둔 새로운 전략 노선을 관철 중이라면서 중국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의 경험을 더욱 배우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비핵화 추동을 위한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한반도 문제는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해 우리는 장기적인 각도에서 형세를 파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선 및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의 장기 안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한반도 문제에 적극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시 주석은 “중·조 우의 협력을 고도로 중시하고 양국 관계를 공고하게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고, 김 위원장도 “양국 관계가 진일보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각 영역의 우호 왕래를 심화해 새로운 수준으로 양국 관계를 끌어올리기 바란다”고 화답했다.

앞서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이날 오전 공항에서 시 주석 내외를 영접했다. 시 주석은 21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