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4492 0512019062053224492 01 0106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국방부, 北목선 상황 관련 합동조사 실시…"엄정 조치"

글자크기

국방부 감사관 단장으로 한 합동조사단 편성

뉴스1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독자 제공) 2019.6.1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지난 15일 발생한 '북한 목선 상황'과 관련해 국방부가 합동조사에 나선다.

국방부 관계자는 20일 "경계작전 수행 관련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후속조치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 오늘부로 국방부 감사관을 단장으로 합동조사단을 편성·운영한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합동참모본부, 육군 23사단, 해군 1함대 등 해안 및 해상 경계작전 관련 부대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합동조사결과가 나오면 법규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고, 식별된 경계작전에 대한 문제점은 조속히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목선 상황과 관련, "합동조사로 모든 진상을 밝혀내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 깊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지난 15일 북한 주민 4명이 탄 목선 1척이 동해 북방한계선에서 130km를 남하해 삼척항에 들어왔지만 입항할 때까지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합동조사팀은 사건의 경위와 군의 경계태세, 목선 발견 시점과 그 이후의 대응 등을 남김없이 조사하라"며 조사결과는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하고 잘못한 사람들에게는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또 경계체계와 장비, 태세 등의 문제를 신속히 보완해 그런 잘못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