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1502 0362019061953211502 01 0101001 6.0.10-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북미 협상 재개하나… 김연철 “북미 새로운 협상안 준비 중”

글자크기
이낙연 총리 “수개월 안 비핵화 문제 모종의 변화”

정부 당국자,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 잇따라 언급
한국일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한반도국제평화포럼'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협상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수개월 안에 모종의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단언했다. 이에 따라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답보 상태였던 북미 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것이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기조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북미 나름대로 하노이 회담에 대한 평가를 했고, 그 평가에 바탕을 두고 새로운 협상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볼 때 기술적인 쟁점을 좁혀 나가기 위해선 일정 시간ㆍ노력이 필요하지만 중요한 건 대화를 조속하게 재개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협상 진전을 위해선 북미가 조금씩 양보해야 한다는 점도 역설했다. 그는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ㆍ실질적 의지를 보여줘야 하고, 미국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는 데 대해 북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아울러 20일 북중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남ㆍ북ㆍ미ㆍ중ㆍ일 정상 간 외교전이 진행된다는 점을 언급하며 “모든 정상회담의 중요한 목표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환경조성이라고 생각한다. 국제사회가 함께 (북미) 협상이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한국일보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롯데호텔에서 경향신문 주최로 열린 경향포럼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경향신문 주최로 열린 경향포럼 축사를 통해 “당사국들이 비핵화 대화의 새로운 출구를 찾고 있다. 수개월 안에 이 문제와 관련해 모종의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북미 협상 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평화가 모든 것은 아니다. 그러나 평화가 없이는 모든 것이 아무것도 아니다’는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총리의 발언을 인용하며 “정부도 브란트 총리의 신념을 똑같이 공유하면서 평화 정착의 길을 흔들림 없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윤제 주미대사도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고, 이희호 여사 타계 시 본인 명의 조의문을 전달한 점 등을 거론하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수개월간 정체 상태에 있던 북미 대화의 재개 가능성에 다소 희망적 기운이 보이고 있다”며 “그간 주춤했던 한반도 외교 시계가 다시 빨리 움직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