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4686 0362019061853184686 01 0101001 6.0.14-RELEASE 36 한국일보 0 popular

삼척 앞바다 표류 북한 선원 일부 “처음부터 귀순 의도”

글자크기
귀환 의사 밝힌 2명은 판문점 통해 돌려 보내

군, 삼척항 방파제서 민간인 신고 받아 해당 어선 인지
한국일보

해군 함정이 11일 오후 1시 15분쯤 동해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던 북한 어선을 발견해 오후 7시 8분쯤 북측에 인계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삼척항 인근까지 떠내려와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은 당초 귀순 의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ㆍ해경 등 관계 당국 합동조사팀은 15일 소형 목선을 타고 표류하다 강원 삼척항 인근에서 구조된 북한 선원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 중 2명이 처음부터 귀순할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팀은 목선에 타고 있던 선원들을 상대로 표류 경위 및 경로 등을 조사해왔다. 관계 당국은 선원들의 의사를 확인해 일부는 돌려 보내고, 일부는 남측에 남기기로 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18일) 오전 10시에 판문점을 통해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북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선박 및 선원 발견 사실을 알리고, 귀환 의사를 밝힌 30대ㆍ50대 남성 2명만 송환한다는 계획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남북 간에) 오간 이야기를 일일이 말씀 드리지 않고 있다”며 북측 반응에 대해 말을 아꼈다. 다만, 귀순하기로 한 2명에 대해선 “본인 자유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타고 온 소형 목선은 선장 동의를 받아 폐기했다.

한편, 군 당국이 전날 조업 중이던 어선 신고를 받아 발견했다고 설명했던 해당 어선은 뒤늦게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에서 민간인 신고를 받아 식별된 것으로 알려져 군경의 해안 감시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졌다. 신고 당시 북한 어선은 방파제 인근 부두에 거의 접안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어선 발견 당시 동해상 파고(파도 높이)는 1.5∼2m였고, 북한 어선은 높이 1.3m, 폭 2.5m, 길이 10m여서 “선박 높이가 파고보다 낮아 레이더 감시요원들이 파도로 인한 반사파로 인식했다”며 “당시 레이더 감시 요원들은 최선을 다했고, 특별한 근무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먼 바다에서 식별이 어려웠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지만, 어선이 해안에 인접했을 당시 식별하지 못한 데 대한 설명이 전혀 없었던 셈이다.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에서 직선거리 130여㎞에 이르는 삼척 코앞까지 올 때까지 인지조차 하지 못했던 육군ㆍ해군ㆍ해경의 해안감시체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