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798 0242019061753164798 04 0401001 6.0.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60778092000 1560778100000

"풍계리 인근 북중러 접경서 규모 1.3 지진…폭발 의심"

글자크기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북한과 중국, 러시아 3개국의 접경지역인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시에서 규모 1.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중국 국가지진국 직속인 국가지진대망(CENC)이 17일 밝혔다.

CENC는 이날 오후 7시38분(현지시간) 훈춘시 인근 북위 42.94도, 동경 130.30도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며 폭발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지진이 관측된 지점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 풍계리 핵실험장과 매우 가깝다. CENC는 진앙은 0㎞이라며 폭발이 의심된다(疑爆)고 설명했다.

CENC는 과거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이 감지됐을 때도 ‘의폭’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다만 CENC는 지난 2017년 9월에도 북·중 접경지에서 발견한 규모 3.4의 지진에 대해서도 폭발이 의심된다고 지적했지만 다음날 ‘자연지진’으로 수정해 발표한 바 있다.

게다가 북한의 6차례에 걸친 핵 실험 당시 관측된 지진 규모는 3.9에서 6.1 정도여서 이번 관측이 핵 실험과 관련 있을 가능성은 크지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우리 기상청은 “지진파로는 특별히 확인된 게 없다”며 음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중국 국가대지진망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