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7373 0032019061753157373 02 0204004 6.0.8-hotfix 3 연합뉴스 0

조명탑서 8시간 농성…"아파트 주변 음주소란 해결하라"(종합)

글자크기

설득 끝 무사 구조…경찰, 공용구조물 침입 혐의 적용 검토

연합뉴스

박주영 축구장 조명탑서 고공농성
[독자 제공. 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 한 60대 남성이 17일 축구장 조명탑 꼭대기에 올라가 자신이 사는 아파트 주변 음주소란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8시간여 동안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이 남성에게 공용구조물 침입 등 혐의를 적용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대구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0분부터 동구 율하동 박주영 축구장 내 30m가량 높이 조명탑 꼭대기에서 A(62)씨가 농성을 벌였다.

흉기를 소지한 채 쇠사슬로 조명탑 시설에 몸을 묶은 A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주변 상습주취자 문제를 해결해 달라며 아파트 관리 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면담 등을 요구했다.

앞서 A씨는 관할 행정복지센터 등을 수차례 찾아 주취자 문제 해결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에 위기관리대응팀을 투입해 A씨가 조명탑 아래로 내려오도록 설득했다.

소방당국도 바닥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며, 오후 1시 55분께 고가사다리를 이용해 A씨를 구조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 출입문이 잠겨있는 축구장에 들어가 조명탑에 설치된 철제 계단을 밟고 꼭대기까지 올라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인 뒤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