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6531 0672019061753146531 01 0103001 6.0.8-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황교안 "대화할 상황 막고 일방적으로 들어오라는 것 선진의회 모습 아냐"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제대로 된 대화를 할 수 있는 상황을 막아놓고 일방적으로 돌아오라고 하는 것은 선진 의회의 모습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회는 의회다워야 되고 의회는 민주주의 기본정신이 충실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참여하는 국회 소집을 언급한 데 대한 반발이다.

그동안 민주당과 한국당 간 중재자 역할을 자처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약속한 대로 6월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 정상화는 우리 한국당이 가장 바라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국회가 열려서 민생을 챙겨가도록 지금까지 노력해왔다”고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과 관련 “대통령의 만나서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해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만나자고 말하고 있다”며 “국가와 국민들을 위한, 민생을 위한 대통령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홍문종 의원의 탈당 예고에 대해 “자유우파가 한국당 중심으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 필요하다”며 “분열은 국민들이 원하시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