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4410 0972019061753144410 07 0703001 6.0.16-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토이 스토리4' 알고보면 더 재미있는 TMI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영화 토이 스토리4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토이스토리4' 속 이야기들이 눈길을 끈다.

영화 '토이 스토리 4'(감독 조시 쿨리)측이 알고 보면 더욱 흥미로운 'TMI'를 17일 공개했다.

25년간 '토이 스토리' 시리즈와 함께한 우디 역의 톰 행크스는 1994년 조나단 드미 감독의 '필라델피아'에서 에이즈에 걸린 변호사 역을 맡아 생애 첫 오스카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의 '포레스트 검프'를 통해 두 번째 오스카상을 거머쥐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후 '라이언 일병 구하기' '캐스트 어웨이' '다빈치 코드'를 비롯해 최근 '더 포스트'까지 연기력과 흥행력을 겸비한 연기파 배우로 알려진 그다. '토이 스토리4' 감독은 "톰 행크스가 없었다면 우디도 없었을 것"이라고 밝히며 이번에도 믿음직한 보안관 우디로 돌아온 톰 행크스의 목소리 연기를 기대케했다.

우디 역의 톰 행크스와 함께 25년간 '토이 스토리' 시리즈를 지켜온 버즈 역의 팀 알렌은 국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사실 그는 미국의 유명한 배우이자 코미디언으로 영화와 드라마, 시트콤, 스탠딩 코미디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쳐왔다. 특히 1994년 주연을 맡은 영화 '산타클로스'로 박스오피스 1위, TV드라마 '아빠 뭐 하세요'로 시청률 1위, 그리고 처음 집필한 저서 '돈트 스탠드 투 클로즈 투 어 네이키드 맨'(Dont Stand Too Close to a Naked Man)으로 뉴욕타임즈 베스트 셀러 1위까지 동시 석권하는 기염을 토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선보인 바 있다. 그는 이번 시리즈에서도 유쾌하고 엉뚱한 매력의 우주전사 버즈의 목소리 역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토이 스토리 4'를 성공적으로 연출한 조시 쿨리 감독은 '인사이드 아웃'의 각본가로 알려져 있으며 해당 작품의 목소리 연기에도 참여했다. 조시 쿨리 감독이 연기한 캐릭터는 주인공 라일리의 잠재의식에서 살고 있는 거대한 삐에로 풍선. 어린 라일리에게 공포를 심어준 무시무시한 존재로,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에게 섬뜩한 인상을 남기며 영화에 긴장감을 부여했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영화감독 조던 필의 등장도 기대를 모은다. 코미디언 출신인 그는 영화 '겟 아웃'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감독에 데뷔했고 두 번째 작품 '어스' 역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며 대세 영화감독으로 떠올랐다. 그런 그가 '토이 스토리 4'의 새로운 캐릭터 버니의 목소리 연기를 맡아 활약을 예고했다. 카니발 인형뽑기용 부스에서 지내는 버니는 복슬복슬 귀여운 외모와 달리 반전 매력을 뽐내며 신스틸러의 면모를 톡톡히 과시할 예정이다.

버니와 만담 콤비를 이루는 더키 역은 조던 필 감독이 코미디언으로서 이름을 알린 TV쇼에서 호흡을 맞춘 키건 마이클 키가 목소리 연기를 맡아 조던 필 감독과 다시 한번 찰진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토이 스토리 4'는 6월 20일 개봉된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