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1560 0022019061753141560 06 06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과천 46억짜리 빌딩 아이유, 양평 30억 전원주택도 샀다

글자크기

2018년 8월 2층 주택 22억에 구매

11월엔 추가로 주변 땅 8억에 매입

소속사 "주말에 가족과 휴식 목적"

앞선 2월 과천 빌딩 46억에 사기도

중앙일보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26)가 부동산 큰손이 됐다. 지난해 초 46억원에 경기 과천시 빌딩을 매입한 데 이어 연말에는 30억원에 경기 양평군 소재 전원주택을 산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법원 인터넷등기소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아이유는 지난해 8월1일 경기도 양평군의 한 2층짜리 주택(연면적 194㎡)과 토지(대지면적 562㎡)를 22억원에 매입했다. 같은 해 11월5일에는 추가로 주변 땅 6필지(대지면적 1524㎡)를 8억원에 샀다.

아이유 주택 인근의 김동희 공인중개사는 "양평군 내에서도 입지 조건이 뛰어나다"며 "시세에 맞게 집과 땅을 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매입 목적은 주말 휴식용이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는 주말에 친할머니를 포함한 가족과 편안하게 쉬기 위해 주택 등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양평군에는 아이유뿐만 아니라 배우, 가수 등 연예인들의 전원주택이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아이유 주택 주변으로 연예인이 80명가량 이상 산다고 한다. 이수호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양평군지회 부지회장은 "이 지역은 공기가 좋고 물이 깨끗한 데다 차를 타면 30분가량 만에 서울 강남권까지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지회장은 "투자자는 거의 없고 실수요자가 대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경기 양평군의 전원주택들.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해 2월 경기 과천시 빌딩을 46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올해 1월 알려져 관심을 끈 바 있다. 이 빌딩은 지하 1층~지상 3층, 대지면적 692㎡, 연면적 827㎡ 규모다.

아이유 빌딩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과천 신도시(3기 신도시) 지정', 'GTX-C 노선 정부과천청사역 신설 확정' 등의 수혜를 받는 것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일각에서는 "아이유가 부당하게 개발 정보를 얻고 투기 목적으로 과천 빌딩을 산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부당하게 개발 정보를 얻지도 않았고 투기 목적도 아니다"라며 "어머니의 사무실,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사용하기 위해 빌딩을 산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건물을 매도할 계획이 없다고도 했다. 또한 건물을 실제 사용하고 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현재 아이유 측은 온라인상에서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들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인 이진우 오비스트 대표는 "아이유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