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8979 0352019061653138979 03 0301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popular

홍남기 “하반기에 건설투자 특단 대책…경기하방 리스크 커져”

글자크기
“민간 설비·건설 투자 굉장히 부진”

건설 초점 ‘주거용 주택’에 맞출 듯

1분기 주택건설, 전분기대비 -4.0%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경기 하방 리스크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하반기에 특단의 건설투자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해, 우리 경제에서 건설투자 부진이 어느 정도인지 관심이 쏠린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지난 14일 국내 10개 연구기관장과의 간담회에서 “민간 설비투자나 건설투자가 굉장히 부진해 하반기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국민계정(2015년 연쇄불변가격 기준)을 보면, 지난 1분기 건설업 성장률은 직전 4분기 대비 -1.0%다. 1분기 국내총생산 성장률(-0.4%)보다 더 큰폭의 마이너스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하면 -7.0%나 역성장했다. 국내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 대비 1.7% 성장했으나 건설업종은 대폭 마이너스를 기록한 셈이다.

특히 주거용 주택건설업은 1분기 성장률이 직전 4분기 대비 -4.0%에 이른다. 지난해 4분기(-5.1%)에 이어 주택건설에서 큰폭의 마이너스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비주거용건물과 토목 건설은 1분기에 각각 5.9%(직전 4분기 대비), 9.7% 성장했다. 요컨대 홍 부총리가 말한 ‘특단의 건설투자 대책’은 주택건설에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우리나라 총부가가치 생산구조에서 건설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5.9%로 2010년(5.0%)보다 커졌다. 건설업이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2.7%)에 기여한 정도는 -0.2%포인트로, 성장률을 까먹은 산업이었다. 지난 1분기 명목 국내총생산(383조3210억원·2010년 연쇄가격 기준) 중에서 건설업 국내총생산은 12조2920억원, 건설투자에 쓰인 지출액은 46조680억원이었다.

최종생산물, 즉 국내에서 1년간 생산된 부가가치 총액이 경제활동별로 처분되는 과정을 살펴보면 건설투자에 쓰인 비중도 큰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 1분기 건설투자 지출액은 직전 4분기 대비 -0.8%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하면 감소율이 -7.2%다. 건설 수주·건축 및 건설장비 감가상각·보전 투자 등에 지출한 금액이 줄어들고 있다는 얘기다. 건설투자지출의 전년동기대비 증감률은 지난해 2분기 -2.5%, 3분기 -8.7%, 4분기 -5.7%에 이어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건설투자 성장률은 연간 -4.3%였다. 지난해 우리 경제가 2.7% 성장할 때 건설투자의 성장기여도는 -0.7%포인트였다. 명목 국내총생산액 중에서 민간·정부의 최종소비지출 및 설비투자에 쓰인 금액을 빼고 건설투자에 지출된 금액은 15.3%(2018년)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한겨레 LIVE 시작합니다 ]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