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0696 0032019061653130696 04 04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이란이 데려간 피격 유조선 선원들, 이틀 만에 두바이로 나와

글자크기

현대 두바이호 구조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대부분 고국행

연합뉴스

이란으로 인도된 후 숙소에 머무는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피격된 유조선 2척 중 하나인 '프런트 알타이르'호에 타고 있다가 이란으로 넘겨졌던 선원들이 이틀 만에 이란을 떠나 두바이에 도착했다.

노르웨이 선사 '프런트라인' 측은 15일(현지시간) "프런트 알타이르호에 타고 있던 선원 23명 전원이 이란 반다르압바스 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두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과 dpa통신이 보도했다.

선사 측은 이란 당국이 러시아와 필리핀,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국적의 선원들을 체류 기간 내내 잘 돌봐줬으며, 대다수 선원은 두바이에서 바로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피격 선박에는 러시아와 필리핀인 각각 11명, 조지아인 1명 등 모두 23명이 타고 있었다고 앞서 선사 측이 밝힌 바 있다.

선사 측은 이날 오후 예인선이 프런트 알타이르호에 접근했으며, 특별팀을 파견해 이 선박의 손상 정도와 상태를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런트 알타이르호는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피격된 후 선체에 불이 붙고 연기가 나자 인근에 조난 신호를 보냈고, 선원들을 부근을 지나던 현대상선 소속 '현대 두바이'호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미국 CBS방송이 입수한 미 정보기관 보고서에 따르면 피격 유조선 선원들이 구조된 직후 이란 군용 보트들이 나타났고, 이들은 현대 두바이호를 둘러싸고 선원들의 신병을 넘겨줄 것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영국 정부는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지만, 이란은 책임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편, 이란 정부는 이번 유조선 2척 공격의 배후로 영국이 자국을 지목한 데 대해 15일 테헤란 주재 영국대사를 불러 근거없는 주장을 편데 대해 따졌다고 이란 언론이 보도했다.

영국 외무부의 한 관리는 그러나 대사는 초치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유조선 피격 사건으로 오만해의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고, 선박 운임 등 비용이 상승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유가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과 이란 사이의 새로운 갈등이 점화됐다는 우려도 나왔다.

또 다른 피격 유조선인 '코쿠카 코레이져스'는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칼바항으로 견인된 상태다.

연합뉴스

프런트 알타이르호의 불길을 진압하는 이란 해군
[AFP=연합뉴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