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0066 0512019061653130066 07 0713001 6.0.8-hotfix 51 뉴스1 40809560

[당뇨건강]복부비만은 당뇨병 지름길…대사증후군 없애려면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대사증후군은 복부 비만과 고혈압, 혈당장애, 고중성지방,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등 5가지 위험 요소 중 3가지 이상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대사증후군 환자는 복부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통풍 증상이 동시에 나타난 경우가 많다.

세부적인 기준을 보면 복부 비만은 허리둘레 남성 90㎝, 여성 85㎝ 이상이다. 중성지방은 150㎎/dl 이상이며,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기준은 남성 40㎎/㎗, 여성 50㎎/㎗ 미만이다. 공복 혈당은 100㎎/㎗ 이상 또는 당뇨병 환자를 말하며, 혈압은 수축기 13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85mmHg 이상이다.

이 증세를 방치하면 당뇨병과 고혈압, 심근경색, 뇌졸중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대사증후군 환자는 관상동맥질환 발생률이 1.5~3배, 당뇨병 발생률이 3~5배로 높다. 남성은 주로 음주와 흡연, 스트레스가 많은 30~40대에 발생한다.

여성은 폐경 이후 체중이 증가하는 50~60대에 발병 위험이 높다. 주목해야 할 점은 대사증후군이 암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대사증후군 환자는 유방암과 대장암 등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증후군이 생기는 이유는 서구화된 식생활과 운동 부족에 따른 복부 비만이 주범이다. 특히 복부 비만과 인슐린 저항성을 조심해야 한다. 이 두 가지 요소는 대부분 동반돼 나타나 대사증후군을 일으킨다. 또 상호 작용해 건강을 악화시킨다.

혈액 내 지방산이 과다하면 근육과 간에 작용하는 인슐린 효과가 떨어진다. 체내에 인슐린이 있더라도 저항성 때문에 고혈당은 개선되지 않은 채 인슐린 농도만 높아지는 것이다. 고인슐린 혈증은 혈관세포를 증식시켜 동맥경화증으로 이어진다.

대사증후군을 없애려면 1년에 5~10% 정도 체중을 감량하고, 규칙적인 운동, 금연, 식단관리 등 생활습관을 바꾸는 게 중요하다.

비만 환자는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중을 줄이면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돼 당뇨병과 고혈압, 고지혈증 증세가 호전된다.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높은 경우에는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인슐린 증감제를 사용하는 약물치료도 받을 수 있다.

이병완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동물성 단백질과 탄수화물 섭취를 줄여야 한다"며 "정제하지 않은 곡류나 현미, 채소, 과일류, 식물성 단백질,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견과류, 푸른 생선 등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혈중 중성지방을 크게 증가시키는 술을 마시지 않는 게 좋다"며 "식사 시간과 수면 시간을 규칙적으로 유지하고 스트레스는 바로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ly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