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6771 0722019061553126771 07 0701001 6.0.14-RELEASE 72 JTBC 0

'기생충' 800만 돌파…'디테일 번역'에 해외서도 관심

글자크기


[앵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이 개봉 17일 만에 800만 관객을 넘어섰습니다. 이번 달에만 10개 나라에서 개봉하는 등 해외 관객의 관심도 커지고 있는데, 한국적 요소를 모두가 이해하기 쉽게 풀어낸 재치있는 영어 번역이 큰 역할을 했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봉준호/감독(지난 4월) : 한국 관객들이 봐야만 뼛속까지 100% 이해할 디테일이 곳곳에 포진돼 있어서 (외국에선) 100% 이해하지 못할 거다.]

19년 전 '플란다스의 개'부터 봉 감독의 거의 모든 작품을 번역한 미국 출신 번역가가 이번 작품을 번역할 때 제일 애를 먹고, 또 가장 공들인 부분도 한국적 요소입니다.

적당한 영어 단어가 없을 때는 아예 새로운 표현을 만들어냈습니다.

[달시 파켓/영화 '기생충' 영문 번역 : 수석은 해외 관객이 정확히 어떤 건지 잘 모르고 있을 거고. 많이 고민하다 '랜드스케이프 스톤'으로 번역했는데.]

영화의 가장 중요한 상징이지만 해외에서는 낯선 공간인 반지하와, 한국에서만 먹는 짜빠구리도 새 단어로 바뀌었습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도 번역한 그는 두 거장의 스타일이 반대라고 전했습니다.

[달시 파켓/영화 '기생충' 영문 번역 : (박찬욱 감독은) 한국어 대사랑 아주 비슷한 구조에서 번역하길 원하세요. (봉준호 감독은) 문장 구조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데 좀 편하게 자연스럽게.]

스크린 아래서 금방 사라지는 자막 번역은 그동안 관객의 관심을 얻지 못했지만 예술작품이 국가의 경계를 넘어 빛을 볼 수 있는 또 다른 창작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인터뷰] '기생충' 봉준호 "빈부격차, '냄새'로 풀어낸 이유는…"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91/NB11829691.html

강나현, 전건구, 이화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