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5981 0042019061553125981 02 0201001 6.0.8-hotfix 4 YTN 0

"고유정, 처벌 제대로 받지 않을까 우려"..."어린이집까지 등록"

글자크기

[앵커]

전 남편 살해 혐의에 이어 의붓아들 살해 의혹까지 제기된 가운데 유족들은 피의자 고유정이 제대로 처벌받지 않을 것을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몇 년 살다 석방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고유정은 자기 아들과 의붓아들 둘 다 데려다 키우기로 하고 어린이집까지 등록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유종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이 검찰로 넘겨지던 날, 고유정은 또다시 머리를 숙이고 얼굴을 숨겼습니다.

유족들은 얼굴을 들라며 강하게 항의합니다.

일부 유족은 쓰러지기도 했습니다.

이런 유족들에게 또 다른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고유정이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처벌을 제대로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피해자 동생 : 돈 많은 집안이니까 돈 써서 몇십 년 살다가 가석방될까. 그럼 우리 아픔은 누가 치료해 줍니까?]

이런 정황이 검찰 조사가 시작되면서 하나씩 현실이 되고 있어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범행동기와 수법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 고유정은 법원에 다친 오른손에 대한 증거보존 신청을 냈습니다.

정당방위 주장을 펼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고유정은 자기 아들과 의붓아들 둘 다 데려다 키우기로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를 위해 청주에 있는 어린이집에 두 아이를 모두 등록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먼저 올라온 의붓아들은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고유정이 검찰로 넘겨지면서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지만 유기된 전남편의 시신을 아직 찾지 못하는 등 걸림돌이 적지 않습니다.

인천에서 발견된 뼛조각은 동물 뼈로 드러났고 펜션과 주거지에서 발견된 모발도 감정 불능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보상금까지 내걸고 시신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YTN 유종민[yoojm@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