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786 0022019061353071786 02 0204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52954208 popular

"화학과 나온 고유정…뼛조각 DNA 이상한 방식으로 지워져"

글자크기
중앙일보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지난달 29일 오후 3시 30분께 인천의 한 가게에 들른 모습. 경찰은 고씨가 이 가게에서 방진복, 덧신 등을 구입했으며 이 물품들을 시신 훼손 과정에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12일 검찰에 송치된 고유정(36)이 화학과 출신으로, 피해자의 DNA 정보를 제거하기 위해 치밀한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12일 오전 방송된 YTN라디오 ‘최형진의 오, 뉴스’에서는 노영희 변호사가 고유정 사건에 대한 소견을 전했다. 노 변호사는 왜소한 체격의 피의자 고유정이 거구인 전 남편을 살해 후 시신을 잔혹한 방법으로 유기한 방법과 관련해, 고유정이 화학과 출신이라는 사실을 거론했다.

노 변호사는 “지금 3㎝ 크기의 뼛조각들이 라면상자 반 상자 정도 크기 분량으로 재활용센터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그런데 그걸 가지고 남편의 것인지 확인하려고 해봤더니 이게 DNA는 검출이 안 되고 매우 이상한 방식으로 모든 정보가 지워져 있다”고 설명했다.

노 변호사는 이와 관련 “제가 사실은 다 알지만 방법을 말씀드리긴 곤란하다. 특히 이 사람이 화학과 출신이다. 그래서 무슨 약품 같은 걸 집어넣으면 어떤 식으로 상태가 변하는지도 다 알고 있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상당히 장기간 이것들을 준비한 것으로 보여 대개 지금 여태 ‘여자 혼자 이걸 했을까, 공범이 있지 않을까’라고 했던 경찰들도 공범 없다, 단독범행이다,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전했다.

노 변호사는 고유정의 의붓아들 질식사 사건 역시 재검토해야 할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범죄심리학자들은 이게 연관성이 있어 보인다, 이런 이야기를 계속 하고 있다”며, 재혼한 남편의 다리에 깔려 의붓아들이 질식사했다는 결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노 변호사는 “이 사람이 남편을 죽인 이유도 자기 생활에 걸림돌이 될까봐였다. 그러면 남편이 전처와의 사이에 낳은 아들도 걸림돌이 됐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범죄심리학자들이 그 아들의 죽음에 대해서도 우리가 소상히 살펴야 한다고 말하는 이유다”고 말했다.

다만 노 변호사는 의붓아들 사망의 경우 초동수사가 부실해 혐의 확인이 어려우리라고 전망했다. 그는 “연관관계도 살펴보고 있다고 하는데, 경찰들이 초동수사부터 좀 제대로 안 한 부분이 있어서 자백이 아니라면 사실 밝혀내기 어렵지 않을까 (추정한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