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785 0522019061353071785 01 0103001 6.0.7-RELEASE 52 뉴스핌 0

박정희 부부는 쌍분인데 DJ-이희호 부부는 단분 합장, 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별세한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은 오는 14일까지 진행된다. 이 여사는 이날 오전 6시 발인을 거쳐 오전 7시 서울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치른다.

이후 운구차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자택이었던 동교동을 지나 서울 국립현충원으로 향한다. 이 여사는 남편인 김 전 대통령의 묘역에 합장될 예정이다.

지난 2009년 서거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은 서울 국립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 사이에 위치해있다.

뉴스핌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조성되어 있는 김대중 대통령 묘소 /이형석 기자 leeh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모는 80여평 정도다. 이승만 전 대통령,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이 주차장과 진입로 등을 모두 합쳐 각각 500평, 1100평 규모로 조성된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협소하다.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유가족들은 고인이 평소 검소한 생활을 해왔던 것을 고려해, 규모는 작지만 묏자리가 좋은 현재의 묘역으로 장지를 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 이희호 여사도 함께 합장된다. 다만 별도의 봉분은 만들지 않고 김 전 대통령과 함께 하나의 봉분, 즉 단분(單墳) 묘를 조성될 예정이다.

국립묘지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전직 대통령들의 묘는 합장이 가능하지만 쌍분(봉분이 2개인 형태)은 허용되지 않는다.

뉴스핌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조성되어 있는 이승만 대통령 묘소 /이형석 기자 leeh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부부가 함께 서울 현충원에 합장된 故이승만 전 대통령과 부인 프란체스카 도너 리 여사, 대전 현충원에 합장된 故최규하 전 대통령과 홍기 여사의 묘 역시 단분의 형태다.

다만 故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묘는 쌍분의 형태로 되어 있는데, 이는 박 전 대통령보다 먼저 사망한 육 여사가 국가 유공자로 선정돼 국립묘지에 묻혔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한편 사회장으로 치러지는 이희호 여사의 장례절차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가 위원장을 맡은 장례위원회에서 전담하고 있다.

장례위원회 측은 구체적인 장례 절차 및 계획 등을 오는 13일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핌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조성되어 있는 박정희 대통령 묘소 /이형석 기자 leeh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hlee@newspim.com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