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21367 0372019061153021367 01 01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216397000 1560216404000 popular

지상욱 “보훈처, 김원봉 서훈 근거로 영화 ‘암살’ 1200만 관객 제출”

글자크기
-“어처구니 없는 일…김원봉, 동족상잔 비극 장본인”

헤럴드경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국가보훈처가 약산 김원봉의 서훈 근거로 영화 ‘암살’의 1200만명 관객 수를 들었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처구니 없고 한심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우진 보훈처장은 지난 정무위원회에서 김원봉의 서훈 가능성을 이실직고했다”며 “(제가)근거를 대라고 하자 대다수 국민이 원한다는 말도 안 되는 말을 했다”고 했다.

이어 “영화 암살은 온 국민이 즐겁게 본 항일 투쟁 영화”라며 “(하지만)러닝타임 139분 중 김원봉은 4분이 나온다.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야’ 이 한 마디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를 두고 대다수 국민이 원한다는 게 한심하다”며 “자기 부정도 이 정도면 도를 넘는다”고 지적했다.

지 의원은 청와대가 지금 서훈을 하지 않겠다고 부인한 데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그는 “그간 보훈처가 한 행위를 짚으면, 보훈혁신위는 권고안으로 서훈을 하겠다고 했다”며 “당시 오창익 인권연대사무국장은 3ㆍ1절은 시간이 촉박해 서훈을 못했을 뿐, 심사 기준을 바꿔서라도 8ㆍ15나 11ㆍ17 순국 선열의 날에 보훈을 하겠다는 입장이었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일제감시대상인물카드의 정이소 카드에 부착된 의열단 초기 단체사진. 의열단 창립 직후로 추정된다. 김원봉 단장(오른쪽)과 곽재기 부단장을 비롯해 이성우, 김기득, 강세우, 김익상, 정이소 등 단원들의 이름이 적혀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또 “지난 4월에는 몰래 보훈처 주최로 ‘김원봉 토론회’를 열기로 하고, 이게 발각되자 공개로 전환하기도 했다”며 “그런데도 보훈처는 단순한 권고안일 뿐, 단순한 토론회일 뿐이라고 하는 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보훈처는 김원봉의 서훈이 현재 상훈법상 가능한지 묻기 위해 정부법률공단에 몰래 유권해석을 넣기도 했다”며 “굉장히 부정적인 답변이 왔는데, 심사 기준을 바꾸고 상훈법을 개정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질문도 왜곡된 설문조사를 하며 여론조사 조작도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김원봉 서훈을 주장하는 찬성쪽이 더욱 하락하고 있으니 어처구니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 그의 독립 무장부대를 대한민국 국군 기원 중 하나로 평가했다.

지 의원은 이에 대해 “항일투쟁은 인정하지만, 월북을 해 동족상잔의 비극을 일으킨 그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이 통일을 이룬 후 서로를 용서할 때 항일투쟁에 대한 상훈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