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59523 0352019060752959523 01 0103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75924000 1559902507000 popular

이념 갈등 넘자는데…‘김원봉’으로 이념 논쟁 불지피는 야권

글자크기
나경원 “정치 갈등 극대화…좌파 정책 강행하려”

오신환 “역사 인식 바로 가질 것 당부”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을 두고 7일 야권에서 이념 논쟁에 다시 불을 지피고 있다. 문 대통령이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며 ‘이념 초월’을 강조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김원봉 선생의 ‘서훈 논란’을 끄집어내면서 다시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광복군에는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고 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또다시 우리 사회를 분열로 몰아넣고 있다”며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고위직까지 오른 김원봉을 추켜세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저히 보수 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하고 있다. 정치 갈등을 극대화시켜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논란 뒤에 숨어서 각종 좌파 정책을 강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회의와 기자회견,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잇따라 비슷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영우 의원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유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정체성, 헌법, 호국영령의 진정한 애국심에 정면으로 반하는 반애국적인 막말”이라며 “지금이라도 취소하시는 진정한 용기를 보여달라”고 했다. 김학용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이런 식으로 이야기하면 김일성도 항일운동을 했으니 훈장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김원봉은 서훈 추서 논쟁이 있었고 날짜와 자리가 현충일, 현충원이라는 점에서 적절한 언급이었는지 문제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진정한 국민 통합의 의지가 있는지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더이상 이념 갈등을 부추기지말고 역사 인식을 바로 가질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학계에선 김원봉에 대한 올바른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김원봉이 해방 이후 월북해 북한 고위직을 지낸 것은 사실이나, 월북 경위나 항일 독립운동에 대한 평가는 정치권의 ‘이념 프레임’ 때문에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는 것이다.

역사학자인 전우용 교수는 6일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이 현충일에 김원봉을 언급한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펄펄 뛰는 사람들, 북한 주민들을 ‘주체사상의 포로’로 만든 최악의 사상범 황장엽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는데, 김일성 일파에게 숙청당해 남한에서 ‘반공 교육 자료’로 활용돼 온 김원봉이 훈장을 받지 못할 이유는 무엇이냐”고 반발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영상 그 이상 ‘영상+’]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