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52886355 0252019060452886355 00 0002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바로잡습니다] 지난 1일 자 A1면 "이모 꼭 돌아와주세요" 사진에 대해

글자크기
지난 1일 자 A1면 "이모 꼭 돌아와주세요" 사진에 대해 '피해자 가족이 피해자의 조카가 써 보낸 편지를 들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본지 기자가 사진을 잘못 해석한 표현이었습니다. 피해자의 조카로 추정되는 분이 현장에 둔 편지를 통신사 기자가 들고 찍은 사진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를 바로잡습니다.

■ "이모 꼭 돌아와주세요" 사진에 대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