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85282 0112019060352885282 01 0101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570636000 1559570762000 popular

'홍카레오' 유튜브 업로드는 아직…팟캐스트로 들어본 인삿말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밤 10시 예정이었으나 작업 문제로 지연…유시민 '팟캐스트' 채널서 중계]

머니투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 녹화를 위해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합동 방송인 '홍카레오'의 유튜브 업로드가 늦어지는 가운데 유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먼저 중계됐다.

유 이사장의 팟빵(팟캐스트 앱)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는 3일 밤 10시쯤 '접속! 홍카X레오 전반전' 파일이 정상적으로 게시됐다.

당초 이날 오전 사전 녹화를 마친 뒤 편집을 거쳐 밤 10시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와 홍 전 대표의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에 동시 게시될 예정이었지만, 인코딩 오류로 공개가 지연됐다.

이날 밤 11시 현재까지 유튜브로는 아직 방송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두 채널 모두 "인코딩 상의 오류로 시청자 분들의 양해를 부탁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팟빵을 통해 공개된 토론에서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인삿말부터 서로의 구독자를 향해 '구애'하는 메시지를 던지며 은근한 신경전을 벌였다.

유 이사장은 "홍카콜라 구독자분들, 편식은 해롭다"며 "주식이 있더라도 가끔 별식을 하면 좋다"고 유머러스한 인삿말을 건넸다. 또 유 이사장은 이날 홍 전 대표와의 합동방송을 언급하며 "따로 드시러 가면 불편하니 (오늘은) 한상에 맛보시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하는 알릴레오가 있지만 나는 다른 유튜브 채널은 본 적이 없다"며 "오로지 홍카콜라 채널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오후 2시쯤까지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사전 촬영 형식으로 토론을 펼쳤다. 두 사람은 각각 키워드 5개를 제시해 대담을 나눴다. 유 이사장은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 △정치를 제시했고, 홍 전 대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개혁 △갈등‧분열을 내놨다.

이재원 기자 jayg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