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5120 0562019052752735120 03 0301001 6.0.8-hotfix 56 세계일보 0

'법인분할 주총' 앞두고 현대중공업 노조, 주총장 점거 농성

글자크기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반대해 주주총회가 열릴 울산 한마음회관을 점거, 농성에 나섰다.

이날 오후 3시30분쯤부터 노조 조합원 수백명이 한마음회관 안으로 들어가 농성을 시작했다.

노조는 주총장을 안에서부터 막고 오는 31일 예정된 주주총회까지 봉쇄를 풀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세계일보

27일 오후 현대중공업 노조가 주주총회가 열릴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회사 물적 분할에 반대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가 주총장 진입을 하는 과정에선 한마음회관 3층 외국인학교 학생 30여명이 하교를 하지 못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앞서 노조는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해 사측과 충돌, 부상자 다수가 발생했다.

조합원 500명가량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본관 건물에 진입을 시도했고, 본관 내 있던 직원 100명가량이 나와 막아서면서 충돌 사태가 발생했다.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현관 유리문이 깨지고 조합원들이 돌과 달걀 등을 던져 직원 7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부상자 중 두 명이 깨진 유리에 눈을 다쳤고, 이 중 한 명은 실명 위기”라고 말했다.

노조 역시 조합원 수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향후 폭력 사태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오는 31일 임시주총을 열어 회사의 물적 분할을 승인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그룹에 편입하기 위해 중간지주회사를 설립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가칭)과 신설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으로 분할된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