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1459 0032019052652711459 07 0706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김환기 붉은 전면점화 72억에 팔려…韓 미술품 경매가 2위

글자크기

서울옥션 홍콩경매 결과…최고가도 85억짜리 다른 김환기 붉은점화

연합뉴스

72억 원에 팔린 김환기 붉은 전면점화
김환기, 무제(Untitled), 면포에 유채, 255×204.1cm, 1971. [서울옥션 제공][서울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1913∼1974)가 1971년 그린 붉은색 전면점화 한 점이 홍콩경매에서 72억 원에 팔렸다

낙찰작 '무제'(Untitled)는 김환기의 또 다른 붉은 전면점화 '3-Ⅱ-72 #220'(1972)이 보유한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넘어서진 못했다.

26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무제'는 이날 오후 홍콩 그랜드하얏트살롱에서 개최된 서울옥션 경매에서 4천750만 홍콩달러에 팔렸다. 구매수수료는 제외한 가격이다.

뉴욕 시절 그린 '무제'는 세로 255cm, 가로 204.1cm의 화면에 붉은색 점을 무한히 찍고, 맨 위쪽에는 푸른색 점띠를 두른 작품이다. 캔버스 왼쪽 밑단에도 작은 푸른 색면을 냈다.

이번 경매로 한국 미술품 경매가 순위도 일부 바뀌었다.

지난해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85억 3천만 원에 팔린 김환기 '3-Ⅱ-72 #220'는 1위를 고수했다.

2위도 김환기 붉은 전면점화가 차지하면서 낙찰가 65억5천만원의 김환기 푸른색 전면점화 '고요 5-IV-73 #310'(1973)은 3위로 밀려났다.

연합뉴스

김환기(1913∼1974)의 붉은색 전면점화 '3-II-72 #220'(1972)
[연합뉴스 자료사진]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